이상득 전 의원 검찰 소환...영장 청구 방침
기자 : 미래일보 날짜 : 2012-07-03 (화) 11:30


저축은행으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이 3일 오전 취재진들로 둘러쌓인 가운데 피의자성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. /미래일보

(서울=미래일보) 장건섭 기자=이명박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(77) 전 새누리당 의원이 3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.

이 전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정각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사 앞에 짙은 회색 정장에 파란색 넥타이를 착용한 차림으로 모습을 드러냈다.

침통한 표정으로 청사로 향하는 계단을 오르던 이 전 의원은 발을 헛디뎌 잠시 휘청거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. 그는 '조사를 받게 된 심경이 어떠냐'는 취재진의 질문에 "가슴이 정말 아프다. 성실히 답변하겠다"며 중수부 11층 조사실로 향했다.

또 '혐의를 인정하느냐', '대통령에게 할 말이 있느냐'는 질문에는 "(검찰에)가서 얘기하겠다"고 잘라 말했고, '대선자금에 쓴 돈이 있느냐'는 질문에는 '가슴이 아프다고 하지 않았느냐'며 즉답을 피하기도 했다.

검찰은 정권 실세로 꼽혀온 이 전 의원이지만 원칙대로 조사한다는 방침이다. 중요 인물을 소환할 경우, 대검 중수부장과의 간단한 면담 이후 조사가 이뤄져온 것이 관례였지만, 검찰은 이 전 의원이 현재 국회의원이 아닌, 민간인 신분이라는 점 등을 고려해 면담 없이 곧바로 조사를 시작했다.

검사와 수사관 등 모두 4명이 이 전 의원을 조사할 예정인데, 조사 장소는 대검 1123호 조사실인 것으로 전해졌다. 이 곳은 이미 구속된 박영준 전 차관과 최시중 전 위원장이 조사를 받았던 장소이기도 하다.

이 전 의원의 신분은 현재까지 '범죄혐의가 있는 참고인'으로 알려져 있지만, 언제든지 참고인 신분에서 피의자로 바뀔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. 받고 있는 혐의가 여러 가지인만큼 오늘 조사는 밤 늦게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.



저축은행으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의혹을 받고 있는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이 3일 오전 취재진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. 이 전 의원은 17대 대선 직전인 지난 2007년부터 2010년까지 임석 솔로몬저축은행 회장으로부터 6억원 안팎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./미래일보

한편, 저축은행비리 합동수사단(단장 최운식 부장검사)은 이 전 의원을 상대로 솔로몬저축은행 임석(50·구속기소) 회장으로부터 돈을 건네받은 경위와 저축은행 퇴출저지 명목으로 받았는지 여부 등을 중점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다.

이 전 의원은 2007년부터 2010년까지 임 회장으로부터 수차례에 걸쳐 5억원 이상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.

합수단은 이 돈이 미래저축은행 김찬경(56·구속기소) 회장이 금융당국에 대한 로비명목으로 임 회장에게 건넨 현금 14억원 중 일부인 것으로 보고 있다. 이 전 의원이 혐의를 부인할 경우 이 전 의원과 임 회장, 김 회장과의 대질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.

이와 함께 합수단은 의원실 여직원 계좌에서 발견된 뭉칫돈 7억원과 코오롱그룹에서 자문료 형식으로 받은 1억5000만원에 대해서도 불법 정치자금에 해당하는지 돈의 성격을 규명하고 사용처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.

앞서 이 전 의원은 지난 1월과 5월 초순께 이국철 SLS 그룹 회장의 구명로비 의혹을 수사했던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(부장검사 심재돈)와 합수단에 각각 2차례에 걸쳐 소명서를 제출한 바 있다.
합수단은 이날 밤 늦게까지 조사를 진행한 뒤 조사결과를 토대로 재소환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.

합수단은 혐의가 확인되면 이 전 의원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이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, 이르면 이번주 후반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. 조사결과에 따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이 적용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.

이 전 의원에 대한 조사에는 윤대진 합수단 1팀장(대검찰청 첨단범죄수사과장)과 주영환 합수단 2팀장(부부장검사)이 번갈아 들어가며 평검사 1명(합수단 1팀), 수사관 1명이 함께 배석한다.
합수단은 이 전 의원이 현직 대통령의 친형이기는 하지만 다른 소환자들과 차별해 특별한 예우나 대우는 하지 않을 방침이다.

이 전 의원의 변호는 법무법인 '광장'이 맡고 있다. 이 전 의원은 그간 자택이 아닌 서울 모처에서 변호인단과 함께 조사에 대한 증빙자료와 답변을 준비해왔다. 이날 조사에도 변호인 1명이 입회할 예정이다.

합수단 관계자는 "이 전 의원은 '큰 산'"이라면서도 "소환할 만큼의 수사가 이뤄졌다"며 자신감을 드러냈다.

[장건섭 기자 i24@hanmail.net]


   

 
서울특별시 종로구 필운대로1가 40-4(필운동) / 전화 02)3291-1700 / 등록번호 다06983
Copyright ⓒ 스포츠코리아신문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