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tv] 술 마시고 연기한 배우들 의고백
기자 : 스포츠코리… 날짜 : 2017-04-30 (일) 20:25



이소영기자

[럼 다이어리](2011) 촬영 당시, 극 중 술고래 캐릭터를 맡은 조니 뎁은 캐릭터 연기를 위해 촬영 내내 술을 마셔야만 했다. 감독인 브루스 로빈슨은 조니 뎁의 출중한 음주(?) 연기위

해 세트장에 항상 시 바스 리갈을 준비하고 뎁을 맞이해 주었다고 한다. 감독과 배우가 함께 취한 영화는 보기 좋게 망했지만, 술이 아닌 아내가 될 상대 배우 엠버 허드에 더 취해 

 조니 뎁에게는 행복하던 순간 이었을 것이다.  



 
서울특별시 종로구 필운대로1가 40-4(필운동) / 전화 02)3291-1700 / 등록번호 다06983
Copyright ⓒ 스포츠코리아신문 All rights reserved.